스토리

공룡이 살아 있다 - 한반도의 공룡들

<KISTI의 과학향기> 제903호   2009년 04월 17일
“우와, 신기하다.”

막내 왕궁금이가 눈이 휘둥그레지며 소리쳤다. 가족들과 봄나들이 삼아 공룡 박물관을 찾은 왕박사 씨는 아이들이 너무나도 재미있어하는 모습에 뿌듯했다. 이곳저곳을 둘러보다가 프로토케라톱스(Protoceratops)의 실물 모형을 본 왕박사 씨는 문득 얼마 전에 본 뉴스가 떠올라 아이들에게 얘기해주었다.

올해 초에 경기도 화성시 전곡항에서 이 프로토케라톱스의 화석이 발견되었다고 하는구나. 프로토케라톱스는 백악기에 살았던 초식 공룡인데 이번에 발이랑 꼬리뼈 화석이 우리나라에서 처음 발견되면서 한국 공룡 연구에 아주 중요한 자료가 된 것이지.”

“아빠! 백악기가 몇 년 전을 얘기하는 거죠? 학교에서 배웠었는데…”
“요 녀석~ 그러게 복습을 하랬잖아. 백악기는 1억 4,000만 년에서 6,600만 년 전을 가리킨단다. 우리나라에서는 주로 백악기 시대의 공룡들의 흔적이 발견되고 있어. 고생대에 한반도와 중국, 일본은 하나의 대륙이었는데 중생대 쥐라기에 대보조산운동이 일어나 중생대 초기 백악기의 한반도에는 거대한 호수들이 생겼지. 한반도의 온화한 날씨에 호수 주변의 식물과 먹이가 풍부했기 때문에 공룡들이 살기엔 안성맞춤인 환경이었어. 당시 호수가 있었던 경상도와 전남 지역에 공룡들의 흔적이 분포되어 있단다. 그중에서도 1982년에 1천 8백여 개의 공룡 발자국이 발견된 경남 고성은 미국 콜로라도 주, 아르헨티나 서부 해안과 함께 세계 3대 공룡 발자국 화석지로 유명하지.”

“그렇군요. 우리나라가 세계 3대 화석지 안에 꼽힌다니 왠지 뿌듯한 걸요. 음… 프로토케라톱스는 어떤 공룡이었어요?”
“그래. 공룡 화석은 무엇보다 중요한 유물이지. 그렇기 때문에 우리 후손에게 잘 물려 주어야겠지. 프로토케라톱스는 처음으로 뿔을 가진 초식 공룡이라 해서 붙여진 이름이야, 이 공룡의 화석은 과거에 몽골에서 발견되었는데 이번에 우리나라에서 발견되면서 서식지가 몽골에서 우리나라까지 이어졌다는 걸 알 수 있게 되었어.”



“와! 굉장해요. 우리나라에 살았던 다른 공룡들 얘기도 해주세요~”
“먼저 타르보사우루스(Tarbosaurus)에 대해서 설명해볼까? 저기 보이는 티라노사우루스와 크기가 10~12m 정도로 비슷하고 친척관계에 있다고 추정되고 있어. 아, 마침 한반도의 공룡들만 따로 전시해 놓았구나. 타르보사우루스는 두 발로 걷고 육식을 한다고 해서 이족보행 육식공룡이라고 불리는데 앞발이 짧고 연약해서 먹이의 뼈를 발라 먹지 못하고 통째로 먹는대. 저기 보이듯이 앞발이 너무 작지?”

“아하~ 정말로 머리나 몸집에 비해 앞발이 작네요. 뒷발은 걷거나 뛰어다녀야 하니까 어쩔 수 없이 먹잇감을 바로 입으로 재빠르게 낚아채야 했겠네요.”
“맞아. 초원에서 타르보사우루스가 초식동물을 잡아먹는 장면이 상상이 되지? 엄청난 굉음을 지르는 소리도 들리는 것 같고 말이야.”

“아빠, 저도 힘센 공룡 친구가 하나 있었으면 좋겠어요.”
“하하~ 네 몸집에 비해서 너무 큰 거 아닐까? 타르보사우루스보다는 벨로키랍토르(Velociraptor)가 네 친구로 더 적당할 것 같구나.”
“벨로키랍토르요? 키가 얼마나 되는데요?”

“벨로키랍토르의 키는 1.8m 정도야. 주둥이가 길고 좁은 형태이고, 꼬리가 얇고 길어서 시속 60km까지 달릴 수 있었지. 시조새랑 비슷하다고 생각하면 돼. 날카로운 갈고리 모양의 발톱이 있어서 먹잇감의 급소에 치명상을 입히는 방법으로 사냥했을 거라고 추정된단다. 벨로키랍토르라는 이름도 날쌘 도둑이라는 뜻으로 작은 몸에 비해 날카로운 이빨과 발톱을 가졌으며 공격력이 강해 잔인하고 사악한 육식공룡으로 알려져 있지. 주로 우리나라를 비롯해 몽골, 중국, 러시아에 분포되어 서식했어.”

“저 큰 공룡 이름은 뭐에요? 벨로키랍토르 옆에 있으니까 훨씬 더 커보여요!”
“테리지노사우루스(Therizinosaurus) 말하는 거니? 키는 10m 정도인데 70cm가 넘는 긴 발톱이 있어. 2족 보행 초식 공룡이고 긴 발톱을 사용해 상대를 공격했지. 이름도 ‘큰 낫 도마뱀’이라는 뜻이야. 이 공룡 역시 우리나라, 몽골 등지에서 발견되었어. 큰 몸집에 걸맞게 알도 45cm로 큰데, 지금까지 발견된 공룡알 중에서 가장 큰 크기란다.”



“약간 거북이를 닮은 것 같기도 해요.”
“응. 맞아. 그래서 1940년대 후반에 몽골과 러시아의 연합 화석 탐험대에 의해 발견되었을 때는 거북을 닮았다는 뜻의 첼로니포르미스(cheloniformis)라 불리다가 1954년에 러시아의 고생물학자 말리브에 의해서 지금의 이름이 붙여졌지.”

“정말 알면 알수록 더 알고 싶은 걸요~ 점심 먹고 중생대 전시장도 가요!”
“그래. 우리 왕궁금이가 재미있어하니까 아빠도 즐겁구나. 점심 맛있게 먹고 마저 보자꾸나.”

글 : 이상화 과학칼럼니스트
평가하기
홍만숙
  • 평점  

약간 거북이를 닮은 것 같기도 해요 <- 이부분이 좀 작위적이네요
공룡 이름을 설명하려고 유도문구로 넣은거같은데 일러스트도 그렇고 거북을 어린이가 연상해낼수있을까 싶습니다
전혀 공감이 가질않아요
초장부터 비판글이라 좀 송구하네요 내용도 훌륭하고 유익합니다 잘보았습니다

2015-09-17

답글 0

김수진
  • 평점  

평소에 많이 보던 공룡들과는 다른 공룡들이 우리나라에서 발견되다니...생소하지만 흥미롭네요

2009-04-29

답글 0

최석봉
  • 평점  

엠비씨 스페셜로 본거 같네요. 근데 공룡 발자욱이 바닷가에 있던 걸로 기억하는데... 풍화되어 없어지지 않으려나 모르겠네요. 잘 관리해야겠어요.

2009-04-23

답글 0

이창환
  • 평점  

한예로 우리나라의 경우 공룡의 대규모 이동경로중에 하나였다는 말이 많았는데, 꼭 그런것만은 아닌가 봅니다. 저렇게 화석이 나오니 말입니다.

2009-04-20

답글 0

이우진
  • 평점  

경남 남해인가?.. 어릴때 공룡 발자국 보러 갔었는데.ㅋ 오랜 세월에도 남아있는게 신기할 따름입니다.

2009-04-20

답글 0

한찬수
  • 평점  

벨로키랍토르는 애완용으로 기르기 알맞지 않은 육식공룡이고, 테리지노사우루스의 발톱은 공격용이 아니고, 먹이와 관계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검증이 재확인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2009-04-19

답글 0

박대진
  • 평점  

과학향기 서포터즈에 응모하신 분들은 응모시 기재하셨던 이메일 주소로 활동해주시기 바랍니다.

2009-04-19

답글 0

l3a13o
  • 평점  

알면 알수록 신기할뿐입니다. 저것들이 다 멸종하지 않고 아직도 지구에 살았다면 매일 지구인과의 전쟁이 벌어졌겠죠?.ㅋ

2009-04-19

답글 0

유창훈
  • 평점  

내용에 오류가 너무 많습니다. 기왕 쓰시려면 확인된 사실을 바탕으로 쓰셨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제가 관련글 쓴 URL입니다.(http://conodont.egloos.com/2326802) 제가 지적한 것에 대한 근거가 있으시면 알려주세요.

2009-04-18

답글 0

김미숙
  • 평점  

석유는 공룡이 죽어서 나온다는 말을 듣고 우리나라에는 왜 공룡이 살지 않았을까란 원망섞인 생각을 한 적이 있었는데, 우리나라에서도 공룡의 흔적이 발견되었다는 뉴스를 볼때마다 그시절이 생각납니다. 얼마전에 모 프로에서 몽골에서 사막지대에 프로토케라톱스 화석을 발굴해서 이동해오는 과정을 봤는데요. 참 대단하더라고요. 보는 우리는 신기하지만 그 흔적을 찾기위해 고생하는 연구자들의 노력에 감사하고 싶어지네요.

2009-04-17

답글 0

홍만조
  • 평점  

이해하기 쉽게 설명하는 공룡이야기, 우리 손주에게 들려주렵니다

2009-04-17

답글 0

김석호
  • 평점  

얼마전에 교육방송과 엠비씨에서 다큐로 제작한 것을 봤었는데.. 우리나라가 공룡의 거대한 서식지였다는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새로웠었습니다. 이번 칼럼도 재밌게 읽혀지는 흥미있는 내용이네요^^* 잘 읽었습니다.

2009-04-17

답글 0

권순직
  • 평점  

한반도의 공룡에 대한 이야기군요. 교육방송에서 나왔던 한반도의 공룡이 생각나네요. 프로토케라톱스와 타르보사우루스, 테리지노 사우루스가 나왔었죠. 프로토케라톱스 화석은 mbc에서 방송된 공룡다큐멘터리에서 이융남 박사님 께서 연구하시는 모습을 봤습니다. 세계 3대 공룡발자국화석지를 갖고 있다니 뿌듯한데요. 해남 우항리에 있는 공룔발자국 화석지도 아직 다 발굴하지 못했다고 하던데 정말 어마어마 하더군요. 재미있는 공룡이야기 였습니다.

2009-04-17

답글 0

김옺주
  • 평점  

과학향기 서포터즈에 응모하신 분들은 응모시 기재하셨던 이메일 주소로 활동해주시기 바랍니다.

2009-04-17

답글 0

한명주
  • 평점  

한반도의 공룡을 보고 그렇지 않아도 공룡에 무지 관심 많은 아들을 위해 얼마전 고성에 다녀왔습니다. 많은 자료와 유적등을 보고 즐기고 나니 궁금증이 많이 풀린것 같았습니다. 기사 내용은 전반적이고 별다른 내용은 없는것 같네요. 역시 직접 경험이 제일 중요한것 같습니다.

2009-04-17

답글 0

이미란
  • 평점  

우리나라에도 공룡이 살았었다니.. 놀라워요 ^^

2009-04-17

답글 0

이미란
  • 평점  

우리나라에도 공룡이 살았었다니.. 놀라워요 ^^

2009-04-17

답글 0

강진모
  • 평점  

백악기 시대에 우리나라에 많은 공룡들이 살았다니 정말 신기하네요. 경남 고성에 공룡 발자국 화석이 있는 줄은 알았지만 세계 3대 공룡 발자국 화석지에 포함되는 지는 몰랐어요. 다양한 크기와 형태를 갖고 있는 한반도의 공룡이야기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2009-04-17

답글 0

leem0189
  • 평점  

경남 고성에 한번가보아야겠군요.

2009-04-17

답글 0

장소영
  • 평점  

공룡이름이..너무 어렵네요..외우고 싶어도 외울수가 없을정도로...;....지금은 물이 많이 차서(?)한반도의 모양인데 바다의 바닥을 들춰보면 또 화석들이 나오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2009-04-17

답글 0

김주영
  • 평점  

정말 놀랍군요. 제가 현재 경남 진주에 살고 고성에 가깝거든요. 고성이 3대 공룡 발자국 화석지라니, 이번 기회에 저도 고성에서 하는 공룡 엑스포에 갔다와야겠네요. 고성을 더욱 개발해서 세계적으로 유명한 공룡 테마파크를 형성하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2009-04-17

답글 0

강푸름
  • 평점  

벨로키랍토르가 다른 공룡에 비하면 작아서 귀엽다는 생각을 했는데 사악한 공룡이라니 조금 무섭네요. ㅎㅎ 한반도를 뛰어다녔을 공룡들을 생각하니 .. 굉음이 들리는 것 같네요. ㅎㅎ

2009-04-17

답글 0

손은수
  • 평점  

이번 칼럼 재밌어요~ㅋㅋ

2009-04-17

답글 0

추천 콘텐츠
인기 스토리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메일링 구독신청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