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반려견 눈 속에는 사랑의 묘약 '옥시토신'이 들어있다

2022년 10월 24일
  • 도그아이01
  • 도그아이02
  • 도그아이03
  • 도그아이04
  • 도그아이05
  • 도그아이06
  • 도그아이07
  • 도그아이08
  • 도그아이09
  • 도그아이10
  • 도그아이11
  • 도그아이12
  • 도그아이13
  • 도그아이14
  • 도그아이15
  • 도그아이16
1
“눈물은 머리가 아닌, 마음으로 흘리는 것이다.”
- 레오나르도 다 빈치
일찍이 눈은 ‘마음의 창’이라 불리며,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사람의 마음을 나타내는 
신체부위로 여겨졌다.
눈물 역시 감정을 드러내며
공감을 자아내는 주요 소통수단 중 하나다.
 
 
2
그런데 이런 눈물 속 감정이
인간만의 전유물이 아니라는 연구가 나와 화제다.
일본 아자부 대학 연구팀이
학술지 ‘커런트 바이올로지’에 게재한 연구결과다.
 
 
3
지금껏 개의 눈물은 
감정의 표출이 아닌 기능적인 의미로만 해석됐다.
개는 알레르기, 이물질, 감염, 눈물샘 이상 등으로
눈물을 흘린다는 것.
그러나 아자부 대학의 동물행동학자이자 애견인인 키쿠수이 교수는
이러한 이야기에 의구심을 품었다.
 
 
4
키쿠수이 교수는 6년 전 자신의 스탠더드 푸들이
수유를 하며 촉촉한 눈가를 지녔던 순간을 기억했다.
일명 ‘모성 호르몬’이라 불리는 옥시토신이 
개의 눈물을 유발한다는 아이디어를 얻은 것이다. 
 
 
5
연구팀은 개의 눈물양을 정확히 재기 위해
쉬르머 검사를 활용했다. 
눈금 검사지를 아래 눈꺼풀에 넣고 
분비된 눈물만큼 길이를 재어 그 양을 확인하는 방법이다.
첫 실험에선 개 20마리가 
5~7시간 떨어져 있던 주인과 다시 만났다.
 
 
 
6
그 결과 개들은 주인을 만났을 때 
많은 눈물을 흘렸다.
반면 주인만큼 친숙하지 않은 사람을 만날 경우,
그렇지 않았다. 
이는 “주인과 만나면서 기쁜 마음에 
옥시토신이 분비됐기 때문”이라는 것이 연구팀의 분석. 
 
 
7
이어 연구팀은 개에게 직접
옥시토신을 주입했다.
그 결과 개는 더 많은 눈물을 흘리며
옥시토신과 눈물 간의 상관관계를 입증했다.
 
 
8
이러한 개의 눈물은 거꾸로
인간에게도 큰 영향을 끼쳤다.
연구팀은 74명에게 여러 장의 개 사진을 주고
돌봐주고 싶은 정도를 점수로 매기도록 했다.
그 결과 인공눈물을 통해 촉촉한 눈을 보인 개들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9
이번 연구는 인간 아닌 동물 중 처음으로 
긍정적 감정과 눈물이 연관된다는 것을 밝힌 것이다. 
다만 개가 슬플 때도 눈물을 짓는지,
다른 개와도 이러한 상호작용이 가능한지는 밝히지 못했다.
 
 
10
한편 키쿠수이 교수 연구팀은 지난 2015년 
개와 주인의 눈맞춤이 유대관계 형성에 중요하다는
연구를 발표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해당 연구 역시 그 핵심 키워드는
옥시토신이었다.
 
 
11
키쿠수이 교수는 견주 30명과 개를 대상으로 
먼저 각자의 소변을 채취했다.
이후 30분간 쓰다듬는 등 즐거운 시간을 보내도록 했는데,
그 중엔 눈을 맞추는 행위도 포함됐다.
 
 
12
연구팀은 30분 이후 
견주와 개의 소변을 다시 채취했다.
그 결과 눈을 오래 맞춘 커플의 소변에서
옥시토신의 농도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견주 300%, 반려견 130%).
 
 
13
반면 눈맞춤 시간이 짧았던 커플의 소변에선
옥시토신 농도에 큰 변화가 없었다.
연구팀은 눈맞춤을 통한 옥시토신 촉진이
개의 가축화와 밀접한 연관이 있을 것으로 보았다.
 
 
14
실제 일부 애완늑대 역시 실험에 참가했는데,
이들에겐 눈맞춤도, 옥시토신 증가도 이뤄지지 않았다.
반면 개와 인간은 오랜 교류를 통해
옥시토신을 촉진시키는 상호작용을 가능케 한 것이다. 
 
 
15
결국 개의 눈 역시 사람과 마찬가지로
기쁨을 표현하고 또 상대방도 기쁘게 하는
마음의 창이라 할 수 있다.
개의 눈 속에 숨은 사랑의 묘약, 옥시토신은 
오늘도 많은 애견인과 반려견의 유대관계를 책임지고 있다. 
 
 
평가하기
추천 콘텐츠
인기 카드뉴스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메일링 구독신청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