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화성 탐사 로버 퍼서비어런스, 생명체 흔적 찾을 수 있을까?

2021년 03월 22일
  • 퍼시비어런스01
  • 퍼시비어런스02
  • 퍼시비어런스03
  • 퍼시비어런스04
  • 퍼시비어런스05
  • 퍼시비어런스06
  • 퍼시비어런스07
  • 퍼시비어런스08
  • 퍼시비어런스09
  • 퍼시비어런스10
  • 퍼시비어런스11
  • 퍼시비어런스12
  • 퍼시비어런스13
  • 퍼시비어런스14
  • 퍼시비어런스15
1
UAE, 중국 잇달아 화성탐사선 궤도 진입 성공
일본, 2024년 화성탐사 프로젝트 추진
“100만 명 살 수 있는 화성 도시, 이론적으로 2050년까지 가능하다”
- 일론 머스크
 
화성을 향한 인류의 도전이 끝없이 이어지고 있다.
 
2
그 최전선에 있는 것이 지난 2월 18일 화성에 착륙한
미 항공우주국(NASA)의 로버 퍼서비어런스(Perseverance)다.
 
약 2주간 시스템 점검을 마친 퍼서비어런스는
지난 3월 5일 매우 또렷한 화성 풍경을 지구로 보내오며
본격적인 활동의 시작을 알렸다.
 
출처: NASA/JPL-Caltech/ASU/MSSS
 
3
총 27억 달러, 우리 돈으로 약 3조원이 투입된 퍼시비어런스는
지금껏 우주로 진출한 로버 중 가장 정교한 모델이다.
 
100 마이크로미터(머리카락 정도 굵기)의
해상도를 자랑하는 카메라 왓슨 등 최첨단 관측 장비가 탑재돼 있다.
 
출처: NASA/JPL-Caltech
 
4
그중 슈퍼캠(SuperCam)이란 이름의 장비는 암석에 레이저를 발사,
이를 기화시켜 그 화학적 성분을 분석할 수 있다.
 
이를 통해 화성 지표면의 구성에 대한
정밀한 연구가 가능해 질 전망이다.
 
출처: NASA/JPL-Caltech
 
5
좀 더 깊은 지질 연구에는 최대 10미터까지 레이더파를 발사하는
림팩스(RIMFAX)가 동원된다.
 
단지 연구 목적을 넘어, 실제 화성에 진출할 미래 인류가
우주 기지를 세울 지하 공간을 탐색하는 것이 최종 목표다.
 
출처: NASA/JPL-Caltech/FFI
 
6
인류의 화성진출을 대비한 장비에는 목시(MOXIE)도 있다.
이산화탄소가 가득한 화성의 대기에서 산소를 만들어 내는 장치다.
 
NASA는 계정과 시간대를 각각 달리해
실제 산소 생성 성능이 얼마나 효과적인지 알아보는
중요한 실험을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7
이밖에도 유기물 및 광물 스캔 장비 셜록(SHERLOC),
암석 및 침전물 화학성분 분석 장비 픽슬(PIXL),
대기 관측 장비 메다(MEDA) 등
 
수많은 장치들을 바탕으로 인류의 화성 진출 및
생명체 실존 여부를 분석하게 된다.
 
출처: NASA/JPL-Caltech
 
8
최근에는 화성 탐사 로버 최초로 장착된
마이크가 세간의 관심을 끌었다.
 
NASA가 지난 2월 22일 공개한 18초 분량의 오디오 파일에
화성의 바람 소리가 포착돼 많은 관심을 불러일으킨 것.
 
출처: NASA/JPL-Caltech
 
9
로버에 마이크를 붙이는 것은 평생 과학대중화에 힘쓰던
천문학자 칼 세이건의 아이디어.
그의 예측대로 화성의 소리는 대중의 관심을 끌기 충분한 소재다.
 
한편 대기 및 암석 연구 등에도 소리의 여부는
큰 도움이 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다.
 
10
이와 함께 대중의 이목을 끄는 것이
인제뉴어티(Ingenuity)라는 이름의 드론 헬리콥터다.
 
인류 최초로 다른 행성에서
동력 비행체를 날리게 되는 것이다.
 
출처: NASA/JPL-Caltech
 
 
11
지형에 큰 영향을 받는 로버와 달리,
비행체는 자유롭게 활공할 수 있기에
화성 탐사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그 기동력을 바탕으로 퍼시비어런스를 안내하는 한편,
화성 비행에 관련된 데이터 수집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출처: NASA/JPL-Caltech
 
12
이렇게 최첨단 장비를 바탕으로
화성을 속속들이 조사할 퍼시비어런스는
‘MARS 2020’이라는 초대형 프로젝트의
성패를 좌우할 중요한 선발대이기도 하다.
 
이는 화성의 토양을 채취, 지구로 보낸다는 계획이다.
 
출처: NASA/JPL-Caltech/MSSS/JHU-APL
 
13
퍼서비어런스의 임무는 화성의 토양을 채취해
캐시(Cache)라는 티타늄 튜브에 담아놓고,
이를 약속된 장소로 모아두는 것이다.
 
이후 도착한 다른 우주선에 이를 싣고
지구로 귀환하는 것이 MARS 2020의 최종 목표다.
 
 
 
출처: NASA/JPL-Caltech
 
14
과학자들은 이를 통해 정말 생명체가 존재하는지,
사람이 살아갈 환경을 조성할 수 있는지 등
근본적 질문에 대한 해답을 찾아내길 기대하고 있다.
 
‘인내심’이란 이름대로 퍼서비어런스의 끈질긴 탐사가
그 단서를 제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평가하기
추천 콘텐츠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메일링 구독신청하기